티스토리 뷰

스타트업 익스트림 창업자인 마야는 “초기 스타트업 투자가 늘어나면서 노르웨이에서도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며 “이제 생태계의 지식과 구성을 스케일업 단계로 발전시키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콘퍼런스 피칭 대회에서 우승한 팀은 ‘시푸드 포털’로 수산물회사 출신 40~50대 중년 남성들이 창업한 회사였다

좋은 제품을 노르웨이 회사가 만든 줄은 몰랐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